Year: 2020

  • 다사다난했던 2020년을 보내면서 마지막으로 여러분께 새해인사 드립니다. 다들 힘들었던 2020을 보내면서 시즌1을 마감하고자 합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죠. 더 큰 희망과 소망을 새 부대에 담고자 2021년은 시즌 2로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 한해동안 수고하셨고 감사했습니다. ENWD SEASON 1 FINALE, 안녕 2020년! 팟빵에서 듣기 애플 팟캐스트에서 듣기 유튜브에서 보기

  • 올 여름 아무것도 못하고 그냥 지나가버린 것이 아까운 엘뉴원독팀들은 난데없이 태국풍 크리스마스 파티를 추진했습니다. 원래 모든 엘뉴원독 식구들을 초대하는 파티의 전통이었지만 시국이 시국인지라 저희끼리 모여 조촐하게 똠양꿍과 함께 했습니다.  모두들 메리 크리스마스. 저희는 또 연말 에피소드를 준비하고 새해를 준비하겠습니다. 모두 건강하세요.

  • 이제 12월 입니다.한해를 통째로 누군가에게 뺏겨버린듯 했던 2020년. 항상 그러했듯 거대한 새해 계획으로 시작했었는데, 얼마나 지켰고 무엇이 남았는지,한해를 반성해보는 시간을 가져봤습니다. 엘뉴원독니자는 겁도 없이 방송에 대고 거창한 신년계획을 (1-149회)발표하였습니다. 대책없는 신년계획을 돌아보며 반성과 까댐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ENWD 1-207, 연말 결산 PART I, 연초에 우린 이런 계획이 있었지… 팟빵에서 듣기 애플 팟캐스트에서 듣기 물론 잊고 싶은 […]

  • 미국은 제일 큰 명절인 추수감사절이 있는 주였습니다. 여전히 미국에선 코비드가 극성인 가운데 조심스럽게 뉴욕씨를 모셔서 녹음을 진행했습니다. 뿌와쨔쨔를 아시나요? 뿌와쨔쨔라는 이름은 한 때 베스트셀러였던 뿌와쨔쨔의 영어이야기를 출판한 웹툰 작가인 박찬재님의 닉네임입니다. 인터넷에선 지금도 웹툰을 통해 소개했던 뿌와쨔쨔 떡볶이 (구글검색) 는 지금도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는 정통 길거리 레시피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박찬재님이란 바다엔 뿌와쨔쨔말고도 수많은 숨겨진 […]

  • 저희들의 근황과 여러분들의 댓글을 통한 여러분들의 근황을 전해드립니다.

  • 2020년 11월 3일, 미국 대선이 있었습니다. 너무 복잡해서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미국의 대선. 거기에 정.알.못.들만 모여있어서 더더욱 모르겠는 미국 대선. 선거권이 있는 시민 한분과 미국의 대선을 엘뉴원독 나름대로 풀어보는 시간을 가져봤습니다. 누군가에겐 희망을 보여주는 선거 결과였을테고 누군가에겐 깊은 실망을 안겨줬을 2020 미국 대선. 분위기상 끝까지 버틸 것 같은 트럼프와 그 어느때보다도 강력한 리더십이 요구되는 […]

  • 웃으면서 시작해서 괜히 숙연해지는 녹음이었습니다. 요즘같은 때에 패션워크에 다룰 것이 뭐가 있겠어? 라는 질문으로 시작했습니다만, 사실은 그 질문이 이 녹음의 대답이었습니다. 앞으로 세상은 어떻게 바뀔까요? 우리가 알던 주말의 쇼핑은 어떻게 될까요? 데이트를 하는 모습은 어떻게 될까요? 우리는 무슨 옷을 입고 무얼 먹게 될까요? 뉴욕은 어떤 모습이 될까요? 저희와 함께 엘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고 새로운 노멀이 무엇일까 […]

  • 오랫만에 근황 수다 였습니다. 지난 녹음에 참여치 못한 엘리가 돌아왔구요, 코비드 상황 속 재택 근무와 아이들의 재택 등교?? 뭐 이런 소소한 얘기들로 저희들의 일상을 담아봤습니다. 미국과 한국이 들썩거리면 저희는 온 세상이 들썩거려 보이네요.. 정말 그 끝을 알 수 없는 세상이네요. 저희 유투브 채널, 인스타와 페북, GMAIL, 이곳의 Contact 페이지 등을 통해 여러분들의 근황도 좀 전해 […]

  • 스타트업만이 나를 자극한다는 프랭크 김님을 모셨습니다. 왜 김천재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는지. 어린 나이에 부모님을 따라 이민을 온 이야기부터 수많은 전공의 선택과 졸업까지의 우여곡절, 그리고 결혼! 여지껏 뉴욕씨를 만나다에서 만나보지 못했던 스타트업 비지니스 사장님!! 미국 테크 비지니스의 뒷얘기들과 그 생태계에 대한 근본적인 얘기들까지. 언젠가는 한국의 브랜드 네임을 갖고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테크 산업의 미래를 꿈꾸는 […]

  • 이번주 뉴욕씨를 만나다에서는 이런 궁금증을 풀어들이기 위해 구조하시는 사이몬 심님을 모셨습니다.